한숨 돌린 한국… 환율조작국 지정 고비 넘겼다
지난 4월에 이어 관찰대상국으로 분류
미국 재무부가 하반기 환율보고서에서 한국과 중국 등을 환율 조작국 전 단계인 관찰대상국으로 유지했다.기획재정부는 18일 "미 재무부가 이날 오전 발표한 10월…
靑 "트럼프 최대 예우할 것"…1박2일 의식했나
일본 보다 짧은 체류 일정에 일각서 우려 제기…불식 위한 듯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7일 1박 2일 일정, 국빈 자격으로 우리나라를 방한한다.짧은 일정에도 굳건한 한미동맹을 강조하기 위해 일본·중국과 달리 최대한 예…
美, 北지하군사시설 주시…군사 충돌 준비
1951년 중공군이 휴전선 일대 건설한 ‘지하 만리장성’ 주목
지난 15일 ‘조선일보’ 등 몇몇 국내 언론이 특이한 내용을 보도했다. “美육군 ‘신속능력처(RCO)’가 한국에 와서 휴전선 일대를 돌아 봤다”는 美군사전문매…
"가느다란 허리만 보면…" 알바생 SNS 논란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
카페를 찾은 여성 손님들을 몰카로 촬영해 SNS에 올린 30대 아르바이트 직원이 붙잡혔다.제주지방경찰청은 17일 "한 카페의 전 아르바이트 직원인 A씨를 성폭력…
생각하는 세상



뉴데일리서비스
이승만포럼 장소 변경 지도보기 창 닫기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이승만포럼 개최 장소 변경 안내,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20호(2층),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경향신문사 방면으로 5분, 시청역 1번, 12번 출구(덕수궁방면)에서 덕수궁길을 따라 15분, 시내버스 (서울역사박물관 앞 하차)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창 닫기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